메뉴 닫기

[정통 포커 소설] 꾼 1_238


  11

승부수



“민마담께서 입을 꾹 다물고 있으니 어째 오늘은 분위기가 

무겁네요 ”

정은이 적지 않은 돈을 잃고 있었기 에 기분이 별로 안 좋은 

상태 였는데 혼자서 관을 거 의 싹쓸이 하다시 피하고 있는 

문 사장이 살짝 신경을 건드렸다.

정은은 말하기도 싫다는 듯 정 색을 하고 문 사장을 바라보

았다.

“민마담의 표정이 밝아야 판데기 분위기가 사는데 ”

정은이 아무 말이 없자 다시 한번 문사장이 비아냥거리듯 감

정을 자극했다.

“내가문사장님 기분 맞춰 주려고 여기 앉아있는 줄 아세요?”

 “날 그렇게 할 일 없는 년으로 본 모양이죠?”



클릭 ▶▶▶ 사이트 바로가기 ◀◀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